[다짐] 희망은 본래 거기에 있는 게 아니다

희망은 본래 거기에 있 게 아니라, 내가 찾고 자리를 잡아줘야 거기 있는거야!

스스로를 믿는 사람만이 희망을 보듬고 키운다. 이루어지고, 열매를 맺는 일은 내 뜻대로 할수 없지만, 바르게 세운 뜻은 아무도 가로막을 수 없다.

희망은 본래 아득히 먼 곳만 바라보고 있는 거라잖아?

희망은 자기 자신을 믿는 것

“희망은 마치 독수리의 눈빛과 같다.

 항상 닿을 수 없을 정도로 아득히 먼 곳만 바로보고 있기 때문이다.

 진정한 희망이란 바로 나를 신뢰하는 것이다. 

 행운은 거울 속의 나를 바라볼 수 있을 만큼
 용기가 있는 사람을 따른다.

 자신감을 잊어버리지 마라.
 자신을 존중할 줄 아는 사람만이 다른 사람을 
 존중할 수 있다.”

 – 안상헌 저, <어느 독서광의 생산적 책읽기 50>, pp. 88 –

[출처 : 가내훈의 가군닷컴 http://gagoon.com/xe/2264 “희망은 마치 독수리의 눈빛과 같다” 중에서]  

[돌아보기] 놓아버리지 않아야 할 이유

2009 어느 날인가 블로그에 적어두었던 다짐을 다시 꺼내본다. 간결하면서도 단단한 다짐을 보니, 새삼 부끄러운 생각도 들고… 실천의 부족이 여실히 폭로되는 듯하여 더 부끄러워지는 것도 같고…

2012년은 ‘화해’와 ‘용기’로 화두를 잡았다. 품어안는다는 것이 말처럼 그리 쉬운일이 아니고, 마음 공부가 필요한 덕목이요 용기가 힘이되어주어야 하는 큰 일이라는 걸, 이제야 겸손되게 받아들인다. 그러니… 이제는 손을 내밀어 마음에 남은 찌끼를 털어버려야 할 것 같다.

[상념] 놓아버리지 않아야 할 이유

작성: 임명재 2009년 6월 11일 목요일 오전 3:48

이제는 ‘책임을 져야 하는’ 나이가 되었기에,
지치고 희망이 없어 보여도 희망을 놓아버릴 수가 없다.

우리가 살아가는 사회가
더 따듯하고, 정의롭고, 너그러울 수 있게 하기 위해…

체념과 냉소를 거두고
마음을 곧추세운다.

열정만으로 부족하기에 지혜를 구하고,
참아내는 것으로는 모자라기에 너그러움을 키우며,
정의롭기 위해서는 유능해야 한다고 다짐한다.

나의 품안에 거둔 사람들을 지키며,
거스르고 도전하는 비판에 겸손하고자 한다.
이끄는 자리의 무거움을 배우고,
따르고 격려하는 뭉근한 온기의 힘을 추스리려 한다.

놓아버릴 수는 없는 희망의 끈을
앙다물고 부여잡으려 애쓴다.

[상념] 놓아버리지 않아야 할 이유

이제는 ‘책임을 져야 하는’ 나이가 되었기에, 

지치고 희망이 없어 보여도 희망을 놓아버릴 수가 없다. 
우리가 살아가는 사회가 
더 따듯하고, 정의롭고, 너그러울 수 있게 하기 위해… 
체념과 냉소를 거두고
마음을 곧추세운다. 
열정만으로 부족하기에 지혜를 구하고, 
참아내는 것으로는 모자라기에 너그러움을 키우며, 
정의롭기 위해서는 유능해야 한다고 다짐한다. 
나의 품안에 거둔 사람들을 지키며, 
거스르고 도전하는 비판에 겸손하고자 한다. 
이끄는 자리의 무거움을 배우고, 
따르고 격려하는 뭉근한 온기의 힘을 추스리려 한다. 
놓아버릴 수는 없는 희망의 끈을 
앙다물고 부여잡으려 애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