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짧은 생각] 파티를 준비하듯 온라인 이벤트를 계획하면 좋을 것을!

Party_flickr

 

하루에도 수 십개 씩 진행되는 온라인 이벤트, 세일즈 행사, 프로모션들… 하나같이 즐거운 것들이 없다.

디지털 영역이라고 달라질 것 도 별로 없는데…

친근감, 어울리는 즐거움, 무언가를 함께 하고 있다는 공감 같은, 일상에서 경험하는 즐거운 파티들처럼 “즐길 수 있도록” 계획하고, 함께 할 수 있으면 좋을 텐데 말이다.

자르고 붙이고, 낙서하고, 웃고 떠드는 이 파티 처럼! ^_______________^

 

Do not plan an tedious event or promotion, but having a party sharing FUN!!!

[시선] ‘느리게 걷기’가 허락되지 않는 세상

인터넷 세상 속에선 무엇이든지 빠르다. 

‘실시간’이라는 수식어를 달고, 무엇이든지 순식간에 나타나고, 삽시간에 퍼져나간다. 
긴 호흡의 생각과 통찰은, 머물러 있지 못하고, 눈길을 받지 못하고, 쉽사리 잊혀져 버린다. 
찬찬히 무엇인가 얘기할라 치면, 삽시간에 눈과 귀를 빼앗는 색다른 이야기에 금방 파묻혀버린다. 
“웹 2.0″의 시대라는 이야기들이 넘쳐날 때, 세 가지 키워드는 분명히 ‘참여’, ‘공유’, ‘개방’이었다. 
이 명제의 의미는 무엇이었을까? 함께 한다는 것, 나눈다는 것, 열려 있다는 것… 
이렇게 해석했다면 너무 이상주의적 시선이었을까? 
무엇인가 ‘가치 있는 것‘은 언제나 ‘권력’이 결정했다. 
그런 이유로 ‘힘’이 중요했고, ‘칼’이 세상을 지배했고, ‘수사법’과 ‘법률’, ‘군대’와 ‘정치’, ‘경제’와 ‘언론’이 세상을 뒤덮는 힘이었다. 그것들이 우리의 삶에 ‘가치있는 것’의 좌표를 찍어두었다. 돈을 벌어야 한다고, 잘 생겨야 한다고, 말을 잘해야 한다고, 지식이 많아야 한다고, 세련된 매너를 익혀야 한다고, 힘을 가져야 한다고… 
모두가 그 가치를 향해 달려갈 때, 잠시 멈추어 서거나 다른 방향을 바라보는 일은 위험해진다. 무엇이든지 빨라야 한다고 얘기되는 세상에 ‘천천히’ 생각해보거나 ‘느리게’이야기 하려는 욕망이 있다면, 무시당하고 잊혀질 것을 각오해야 한다. 
모두가 목소리를 높혀 이야기할 때, 찬찬히 하나 씩 되짚어 보며 이야기 해볼 수 있는 공간이 열렸다고 생각했다. 의문을 제기하고, 반대 방향을 이야기 하고, 다르게 바라보는 시선을, 함께, 나누고, 열린, 이야기를 할 수 있는 곳이 생겨난다고 믿었다. 
대화(dialogue)는 ‘상대방’을 전제로 하는 이야기이다. 상대가 들어주고, 반응하고, 물음을 던지고 할 때, 비로소 이야기를 주고 받는다는 의미의 ‘대화’가 성립되는 것이다.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를 소리 높혀 이야기하는 것은 대화의 방식이 아니다. 
사람들이 ‘광고’를 재미있어 하면서도 본능적인 염증을 내비치는 까닭은, 광고의 이야기가 본질적으로 ‘바라는 행동을 이끌어내기 위해 조작된 이야기‘라는 걸 대다수의 사람들이 깨우쳤기 때문이다. 하루에 접하는 광고 메시지가 모두들 일정한 크기의 소리를 낸다고 가정하면, 우리는 아마도 잠실 야구장 속에 들어앉아 평생을 사는 꼴이 되고 말 것이다. 그 뜨거운 열기가 때로는 멋지게 느껴지긴 하겠지만, 우리에겐 잘 인식되지 않는 ‘침묵의 시간‘이 필요하다. 
블로그가 매력적이었던 건, 다양한 목소리가 공존할 수 있는 열린 공간이라고 느꼈기 때문이었다. 적어도 ‘파워 블로거’라는 무리가 나타나기 전까지는, 퉁할 것 같은 몇 몇 사람들을 만나 한가로운 농담같은 이야기들을 주고 받으며, 세상을 바라보는 다른 방법에 대해서 엿듣기도 하며, 잘 알려지지 않은 작은 동네의 이야기을 귀동냥하며, 소박한 미소를 지을 수 있었기 때문이었다. 
개인 홈페이지가 한 때의 추억과 낭만을 남기고 거대한 소용돌이 속으로 사라져 버렸듯, 우리에게 블로그는 목소리를 높여 방문자를 붇들고 떠들어야 하는 호객행위의 장으로 바뀌어가고 있는 것 같다. 한정된 키워드로 검색되는 블로그 검색결과 페이지는 몇 몇의 영향력있는 소수의 포스팅으로 뒤덮여버리고 만다. 도저히 사업적 가능성을 못 만들고 빈사지경에 빠져버린 메타블로그들은 차츰 ‘목구멍이 포도청’이라는 부인할 수 없는 짐 때문에, 점점 더 많은 제품 리뷰와 기획된 연예계 뒷담화를 앞면에 달아주고 있다. 그리고 슬쩍 끼워넣은 ‘블로그 마케팅’이라는 이름의 가치조작된 이야기들… 
올블로그에서 ‘블로그‘라는 키워드로 검색을 해보았더니 결과가 이렇다. 

228,856건의 검색 결과 중 ‘아이폰/iPhone’이라는 키워드를 가진 포스팅이 첫 페이지에 15개가 나열된다. (2009년 01월 29일 올블로그 : http://search.allblog.net/?keyword=블로그&view=issue&type=undefined
아이폰이 들어가지 않은 포스팅은 딱 5개가 있고, 그나마 아이폰/iPhone이 언급되지 않은 첫번째 포스팅은 “블로그로 돈이 벌릴 수밖에 없는 이유는?“이라는 제목이 달렸다. 그리고 그 옆에 “또 다른 블로그 스피어의 이슈”라는 제목을 가진 오른쪽 글 목록엔 “iPad/i PAD의 상표는 이미지 후지…”, “아이폰/스티브잡스가 걸어온 길”, “아이패드/스티브잡스가 걸어온 길”, “애플/연락처에 아바타 그림을 추…” 이런 제목과 기사 목록이 뜬다. 아무리 아이폰(iPhone)과 아이패드(iPad)가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이야기라고 해도, “블로그”라는 광범위한 이야기를 담을 수 있는 검색 결과 페이지를 이렇게 독차지 하고 있는 현상이 그리 자연스럽게 느껴지지는 않는다. 

올블로그의 가난함이 이런 결과를 낳았겠거니 생각하니 서글픈 생각이 밀려온다. 돈을 벌어들이지 못하는 서비스는 지속될 수 없다. 여러 블로그의 이야기들을 엮어내 가치를 만들어내고, 그 가치를 재화로 벌어들여야 하는 서비스 채널의 입장으로서는 당연히 이런 유혹과 함정에 빠질 수 밖에 없을 것이다. 그런 현혹에 의연하려 생각하는 순간, 아마도 그 서비스는 조만간 서비스 중지 사과문을 내걸어야 할지도 모른다. 

인터넷 세상에도 밝은 빛이 비쳐지는 ‘주목받는 곳’과 알려지지 않은 ‘그늘진 곳’이 공존한다. 하지만 이 열린 소통의 장에 나선 이유가 누군가와 만나고, 이야기 하고, 나누기  위해서라고 한다면, 그 소수의 사람들…, 느리게 걷고, 조근조근 이야기하고, 자신의 세계를 지켜려는 사람들을 만날 수 있는 길이 열려 있어야 하지 않을까? ‘블로그’라는 공간이 그런 아담한 세계가 지탱되는 곳이라고 믿었다면… 아직도 나는 이상적 낭만주의자에 불과한 걸까? 

뒤돌아보기를 멈추고, 앞을 내다보려 눈을 들다

지난 해 말, 올해 초에는 개인적으로 아픔을 주는 일들이 겹쳐서 한동안 침잠하고 있었습니다.
마음의 혼란이 도무지 가라앉질 않아 주변을 살필 겨를이 없었던 것 같습니다.

겨우 호흡을 고르고 세상을 살펴보니, 그 새 참 많은 일들이 있었던 것 같네요.

방송관계법 개정 소식은 첨예한 논쟁을 불러일으킬만 한 일인데도, 뜻 밖에 지금은 조용해진 것 같군요.
흉흉한 연쇄살인 사건 때문일까요? 꽁꽁 얼어붙은 살림살이 때문일까요? 미래에 닥칠 커다란 영향에 대해 우리 모두가 짐짓 너무 모른체 하고 넘어가는 건 아닐까요? 좀더 생산적인 치열한 논쟁을 기대해보겠습니다.

오랜 침묵을 털고, 조금은 더 가벼운 마음가짐으로, 대신 한 발 더 부지런히 디지털 생태계의 움직임을 담아보도록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