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 열정적인 소셜 미디어 팀 만들기를 위한 조언

소셜 미디어는 아직까지도 진화를 멈추지 않고있는 태동기의 영역이다보니, 이 부문에서 어떻게 일하는 체계를 짜임새있게, 효율적으로, 그리고 생산적으로 할 수 있을까 하는 문제는, 아직도 명확한 해답이 만들어지지 않은 “현재진행형의 과제”로 남아있는 상태입니다.

수 많은 기업과 기관에서 이러저러한 여러 가지 실험과 시도를 하고 있는 중입니다만, 그 일을 하는 사람들은 여전히 방향감을 제대로 찾지 못하고, ‘이러저러한 수 많은 시행착오’의 희생자가 되어 지쳐떨어져나가고 있는 형편인 것도 사실입니다.

어떻게 하면 열정적이고, 효율적인 소셜 미디어 팀을 만들 수 있을까?

몇 가지 형태의 체계를 실험해보기도 한 입장에서도, 아직까지는 이 질문에 대한 해답을 찾는 길은 요원해보입니다. 늘 시간에 쫓기고, 다양한 기술과 역량을 익혀야 한다는 압박에 시달리고, 멈추지 않고 변해가는 환경에 한 숨만 늘어가는… 그러다보니 늘 수면부족과 만성적인 소화불량, 두통, 불면증에 시달리는 동료들과 후배들이 마냥 안쓰럽기만 합니다.

속시원한 답을 드릴 수는 없지만, 여러 가지 조언과 자료를 찾는 과정에 발견하게 된 유쾌한 비유와 경쾌환 관점이 마음에 드는 자료가 있어 공유하고자 합니다.

http://slidesha.re/1b1wfSx

Thanks to C.C. Chapman (www.linkedin.com/in/cchapman)

어떻게, 가렵던 부분이 좀 간질러지셨는지 모르겠습니다. ^^;;;

이 문제에 대한 답을 찾기 위한 노력은 여전히 계속 될 것이고, 수 많은 시행착오의 결과가 쌓이다보면 분명히 안정적이고 신뢰할 만한 “일하는 방식”이 도출될 것이라고 믿습니다. 어쩌면 우리가 함께 그 밑돌을 놓고 있는 것인지도 모르겠죠!

오늘도 책상 앞에서 충혈된 눈으로 허리를 주물거리고 있는 소셜 미디어 업무를 하고 있는 동료들에게 바칩니다.

[mind map] Social Workshop의 코스웍 설계 v.1.2

오랫동안 생각해두었던 밑그림이었지만, 덜 익은 무언가를 세상에 꺼내놓는다는 게 두렵기도 하고 필요한 일일까 생각도 들고 해서 밍기적거리던 것을 꺼내본다. 꺼내두고 생각해보니, 딱히 새로울 것도 없는 데 이걸 왜 이리 묵혀두었던가 헛웃음이 나오기도 한다.

아직도 공들여 만든 것은 새침하니 숨겨두고 이리저리 다듬어 “내놓을 만 하다”는 생각이 들어야 꺼내는 나쁜 버릇을 버리지 못했나 보다. 그 나쁜 습성 덕에 채 피지도 못하고서 말려죽인 생각들이 어디 하나 둘이던가?!

이젠 왠만하니 생기면 세상에 꺼내보려 한다. 누군가 알아서 때려주고, 다듬어주고, 덜어내고 잘라내줄 것이라 믿으며… 마땅히 오래 전에 그랬어야 했던 것을 이제야 슬그머니 내밀어본다.

Social Workshop Design v.1.2

Social Workshop 코스 설계 1차 버전

이 설계는 소셜 미디어에 대한 생각이 복잡하기만 했던 지난 해 여름(2011.07) 무렵부터 다듬어오던 밑그림이다. 소셜 미디어를 통한 소통의 방식을 새롭게 하고자 할 때, 기업이나 기관이 (혹은 개인도 마찬가지겠지만) 어떤 단계를 거쳐, 하나 하나 쌓아가야 할 것이 무엇인지 그 경로를 간략하게(?)라도 그려볼수 있또록 하기 위해 이리저리 조물딱 거리던 결과물이다.

그럴싸하니 방법론이라도 되는양 만들어보려 4E라고 부를 수 있게 네 가지 각 국면의 이름을 영문 E로 시작하는 말로 넣어봤지만, 사실 따지고 보면 plan-do-evaluation이라는 기획의 기본 흐름에서 그리 크게 벗어나지 않았다. 모든 기본적인 틀거리는 비슷하게 마련이고, 검증된 방법을 구태여 이리저리 비트는 것도 성미에 맞지 않았다.

각 단계에서 3가지 중요 포인트를 가려내기가 무척 고심하게 된 부분이었지만, 가급적 단순하게 맥을 짚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구태여 우선순위를 붙여 정리해보았다.

이 지도를 놓고 어떻게 쓰임새를 만들지는 각자의 몫이다. 그리고 보면 이 것보다도 훌륭하게 가져다 쓸만한 생각의 틀거리(framework)는 많다. 생각을 단순화시키고, 당장 해야할 것들을 또렷하게 살펴볼 수 있게 된다면 그것으로 충분하다. 쓸데없는 곁가지 생각을 많이 만든다면 좋은 실천의 지침이라고 할 수 없다.

각 단계에 이루어지는 활동에 대해서는 찬찬히 풀어나갈 생각이다. 칭칭 매어 둔 생각의 타래를 하나 씩 풀어가며, 함께 일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듣고 싶기 때문이다. 언제든, 아무 것이라도 좋으니 누군가 생각을 보태주었으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