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읽기] #16. 가짜뉴스와 진영논리로 오염되는 소셜미디어를 방치하면 안 되는 이유

박상현-칼럼

커뮤니케이션의 구조적인 왜곡은 민주주의의 후퇴를 부른다.

문제는 그 다음 단계일 것이다. 불안, 두려움, 경계심은 쉽게 폭력을 부르고, 들끓는 감정은 집단화 된 폭주를 부추긴다.

야만이라고 부르는 상태는, 2차 세계대전 (파시즘과 전체주의가 온 지구를 휩쓸며 인류에게 돌이킬수 없는 상처를 남긴 사건?!) 이후에는, 소위 말하는 후진국에서나 벌어지는 사회적 취약성의 징후를 가리키는 듯 보였다.

2016년의 브렉시트 투표 결과나 도널드 트럼프의 미국 대통령 당선은, 이런 억측이 조금도 사실이 아닐뿐만아니라, 오히려 가장 발전되고 체계적으로 안정되어 있다고 여기던 사회에서 발생한, 역설적 퇴보의 징후를여실히 드러낸 사건이었다.

이후 불과 2-3년 만에, 세계는 대립과 집단주의 각자도생의 논리가 당연한 생존방식인듯 활개치는 단계로 옮겨갔다. 이제 무엇이 남았을까? 다시 되새기는 것도 두려운 ‘파시즘’의 시대, 선동과 증오, 폭력과 야만이 일상화 되는 시대로 나아가지 않는다고 누가 장담할수 있을까?

‘가짜뉴스’가 활개를 치는 현상은 그저 끌끌끌 혀를 차며 고개를 젓고 말 문제가 아니다. 우리의 평안한 일상을 뒤엎어버릴 쓰나미 같은 ‘야만의 해일’ 저 멀리서 다가오고 있는 것이다.

지금 이 문제를 이야기해야 한다. 시민 각자의 합리적 판단이나 민주주의의 원리를 되새기는 것만으로는 부족하다. 듣고 싶지 않은 이야기, 피곤하고 외면하고 싶은 일들에 대해, 온힘을 기울여 목소리를 내고 신중하고 합리적인 판단을 위한 ‘대화’에 참여해야 한다!

[함께 생각하기] #6. 콘텐트 마케팅의 현재와 주요 논점, 그리고 성과 분석

늘 바쁘다는 핑계로 하고 있는 일의 성과와 의미를 점검해보고, 그 정리된 내용을 이 분야에서 함께 하는 동료들과 나누는 데 게을렀습니다. ( 글쓰기에 서툴러진 손가락과 느릿하고 귀차니즘에 사로잡힌 머리 때문이라는 게 정직한 변명이긴 하겠지만! ^^;;)

아주 오랜만에, 일에 대한 들뜬 열망을 자극해주는 좋은 청중들의 호응에 힘입업, D.hive가 실천해온 콘텐트 마케팅 영역에서 얻어진 통찰, 해결해야 할 문제, 생각해봐야 할 논점에 대해 정리를 해보았습니다. 아래 LinkedIn 공유 포스트에 밝힌 것처럼, 생산적 논의가 촉발될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하는 바램을 담아 강의 내용을 요약해서 공유를 해봅니다.

마케팅, 커뮤니케이션, 미디어 분야에서 함께 걸어가고 있는 모든 분들의 소중한 생각을 청합니다.

 

[함께 읽기] #14. 디지털 혁신이 어떻게 미디어 이용과 콘텐츠 소비를 바꾸는가?

몇 해 전부터 이 주제는 숱하게 이야기되었고, 이제는 새삼스러울 것도 없는 거대한 흐름이지만, 이 변화의 방향이 가리키고 있는 미래의 모습은 콘텐츠, 미디어, 광고, 엔터테인먼트 산업 종사자들에게는 근본적인 혁신을 준비할 것을 엄중히 요구하고 있다.

Deloitte Digital Democracy Survey from Column Five on Vimeo.

[함께 읽기] #12. 한 눈에 보는 기업 디지털 플랫폼 변천사

끊임없이 변해가는 커뮤니케이션 환경 속에서, 기업은 고객과 어떻게 고객가치(value proposition)를 소통하고 유의미한 마케팅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을까요?

‘인터넷’이 등장하여 기업 커뮤니케이션의 한 축을 차지하기 까지, ‘디지털’은 어떤 의미에서 다루어졌고, 중요한 시사점은 무엇이었는지 한 눈에 보기 좋게 정리해보았습니다.


기업과 브랜드의 관점에서 하나의 도구이기도 했고, 새롭게 맞딱드린 환경이기도 한 ‘디지털’ 영역이 어떤 관점에서 다루어졌는지, 어떤 시사점과 성과를 생각해야 하는지 가늠해볼 수 있는 좌표가 되었으면 싶습니다.

기억에 의존하여 정리한 문서이다보니 몇 몇 부분에 있어서는 잘못된 사실도 있고, 의미 해석이 잘 안 맞는 부분도 있을 것 같습니다.

댓글로 바로잡아주시면, 성실히 반영하여 모두가 함께 읽을 수 있는 의미있는 자료로 발전시켜나가도록 하겠습니다. 🙂

[함께 읽기] #10. 디지털 마케팅 트렌드 2015 – 10개의 키워드로 읽기

2015년이 시작되며 이러저러한 변화의 방향을 가늠하고, 올 한해를 전망해보는 예측들이 등장하고 있습니다. 미래를 읽는 일은 늘 어렵고 수 많은 오류의 가능성을 각오해야 하는 일이지만, 현재를 정리해본다는 마음가짐으로 이곳 저곳에서 등장하는 중요한 ‘신호’들을 포착하고 그 의미를 올바로 이해하려는 노력으로 삼으려 합니다.

이 문서의 내용에 관련하여 다양한 의견과 문제제기를 기다립니다. 함께 읽고, 물음에 길을 찾으며, 함께 걸어갈 동지가 되어주시기 바랍니다.

[전망] Wearable Device의 2014년 현재, 그리고 앞으로의 모습

스마트폰 제조사들의 스마트 워치, Fitbit이나 Jawbone 같은 건강 밴드류, 옷이나 신발, 장신구에 부착되는 각종 센서류들, 미래의 어느 곳에서 날아온 듯한 ‘infortainment’ 기기 Google Glass까지, 우리 몸에 함께하며 각종 정보를 처리하고 데이터를 주고받는 기기들의 현황과 앞으로의 전망을 짐작케 하는 자료를 스크랩해봅니다.

L2(http://www.l2thinktank.com)의 Scott Galloway가 설명하는 Wearbles의 현재, 시장을 주도하는 사업자들 간의 제휴와 경쟁, 이러한 ‘몸에 걸치는’ 스마트 기기류에 대한 사람들의 태도 변화를 눈여겨봅니다.

 

관련 자료를 문서(비회원은 요약본만 가능 ^^;;)로 다운 받아보려면 -> http://bit.ly/1kxtBvR

[함께 읽기] #7. 콘텐츠를 다시 바라보는 질문 – 오가닉 미디어

‘오가닉 미디어(Organic Media)’라는 개념은, 몇 해를 정리하지 못하던 ‘네트워크와 콘텐츠’에 대한 개념을 깔끔하게 틀을 잡을 수 있게 도와준 신선한 발견이었습니다. 윤지영 박사님과 노상규 교수님의 내공 가득한 포스팅들을 만나게 된 [오가닉 미디어랩 (http://organicmedialab.com/)]을 발견했을 때는, 정말이지 ‘신천지를 발견한 느낌’이었습니다. ^^ #오가닉미디어

에스코토스컨설팅이 주관한 이번 제 5회 #CMT워크숍 “사람과 사람을 연결하는 콘텐츠”에서, 윤지영 박사님께서 “연결이 지배하는 세상에서 콘텐츠란 무엇인가?”라는 발제를 해주셨습니다. 콘텐츠라는 것을 정의하고 이해하는 방식에는 여러 가지 틀거리가 있을 수 있지만, ‘네트워크로 연결된 세상’이라는 관점에서 바라보았을 때, ‘콘텐츠’라는 것의 의미는 굉장히 입체적이고 다양한 의미층을 갖고 ‘생명력’을 얻게 되는 것 같습니다.

윤박사님이 공유해주신 발제 장표는 ‘콘텐츠’에 대한 확장된 이해를 안내해주는 호기심 가득한 계기를 마련해주실 것이라 생각됩니다. 발제에 더해 강의를 함께 들으면 물론 그 의미망은 한 뼘 더 커다랗게 자라나게 될 것이고, ‘오가닉 미디어랩 (http://organicmedialab.com)’의 포스팅을 따라 두꺼운 지식의 퇴적을 파들어가다보면, 또다른 신천지에 다다른 느낌을 받으실 수 있을 겁니다. 그런 발견이 ‘생각의 전환’을 가져다 주었다면 <오가닉 미디어 : 연결이 지배하는 세상> (http://organicmedia.pressbooks.com/)을 주저없이 책장에 꽂아두게 되실겁니다.

“콘텐츠란 무엇인가? ”
본질을 묻는 질문은 늘 새로운 깨달음으로 연결되게 됩니다.

[공유] 디지털 커뮤니케이션 트렌드 2014 – 논제와 전망

새로운 한 해의 시작에 맞춰 함께 생각해볼 디지털 커뮤니케이션 분야의 논점과 전망을 정리해보았습니다. 교유과 강의 용도로 만들어진 문서이니 만큼, 내용에 있어 설명이 불충분하거나 좀더 추가적인 자료가 필요한 부분들이 많이 눈에 띄입니다. 

시간을 조금 더 할애 하여 이 논점을 각각 독립된 하나의 포스팅으로 각 12개 정도로 분리하여 연재를 해보려고 합니다. 각 주제에 대해 질문, 반론, 추가 의견 있으시면 댓글로 남겨주시기 바랍니다. 열심히 듣고, 성실하게 제 생각을 덧붙여 발전시켜나가보도록 하겠습니다.  

* 위 자료에 쓰인 이미지와 저작물의 권리는 원저작자에게 있으며, 교육과 강의 목적으로 출처를 생략한 경우가 있습니다. 해당 원저작자의 요청이 있을 시 출처를 다시 명기 하고 필요한 경우 수정 또는 교체 하도록 하겠습니다. yimmj@ourdigital.org로 연락주시면, 신속하게 의견 반영하도록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