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drew Yim

[옮긴 글] 너의 그릇은 그 물을 다 담을 수 있느냐?

[웹 마스터의 길닦기] 너의 그릇은 그 물을 다 담을 수 있느냐? 웹 마스터의 길닦기 2007/07/08 03:48 http://blog.naver.com/yimmj/110019579953 “上善若水  水善利萬物而不爭  處衆人之所惡  故幾於道  居善地 心善淵 與善仁 言善信 正善治 事善能 動善時 夫唯不爭 故無尤” 일을 하다가 보면 마치 벽처럼, 아니 속도를 높여가면 느껴지는 공기의 저항처럼 자신의 한계를 시험하게 되는 힘겨운 순간이 오게 마련이다. 세상에 힘들지 않은 일이 어디 있겠는가마는, 사람들이 말하기를, ‘사람이 가장 어렵다’고 말한다. 사람이 가장 어렵다…   아주 오래전 기억을 되짚어보면, 사람에 한창 지쳤을 때, 마치 망명이라도 가듯 숨어지내던 곳이 인터넷이었다. 그… 더 보기 »[옮긴 글] 너의 그릇은 그 물을 다 담을 수 있느냐?

[옮긴 글] 사이트 성공의 지표에 대하여 (1)

[웹 마스터의 길닦기] 사이트 성공의 지표에 대하여 (1) 웹 마스터의 길닦기 2005/04/10 17:36 http://blog.naver.com/yimmj/100011832140 인스팟 기획실 임명재   지난 번엔 우리를 슬프게 하는 것들을 넋두리 처럼 주절주절 늘어놓다가 하고 픈 이야기들을 다 못하고 마쳤었다. 정말이지 하소연하고 픈 이야기들은 많다. 그렇긴 하더라도 별 해결점도 없는 푸념을 연이어 늘어놓는다는게 별로 탐탁치않은듯 싶어서, 이번에는 좀 쓸만한 이야기들을 해볼까 한다. 어렵기만 하고 뭐 하나 딱히 쓸만한 이야기는 안 한다는 불평도 있고 하니 말이다.   웹 사이트의 ‘성공’이라는 것에 대해 한 번 이야기 한 적이… 더 보기 »[옮긴 글] 사이트 성공의 지표에 대하여 (1)

[옮긴 글] 우리를 슬프게 하는 것들(1)

[웹 마스터의 길닦기] 우리를 슬프게 하는 것들(1) 웹 마스터의 길닦기 2005/02/14 23:27 http://blog.naver.com/yimmj/100010222561   인스팟 기획실 임명재 웹을 다루는 사람치고 시간에 쫓기는 스트레스를 겪어보지 않은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다. 특히나 에이전시에 있는 사람들은 늘 바쁘고, 분주하고, 정신없고, 그야말로 미친듯이 일을 하고 있다. 일정은 언제나 ‘Mission Impossible’이며 그나마 짜여진 일정도 제멋대로 바뀌기 일쑤다.   “다음 주 까지 끝내야 하는데 가능하죠?”   이런 말을 듣는 경우가 한 달에 두 세번씩은 꼭 생기는 것 같다. 가끔은 다른 판에서도 이런 말들이 거침없이 오고가는지 궁금할… 더 보기 »[옮긴 글] 우리를 슬프게 하는 것들(1)

[옮긴 글] 성공한 사이트라는 것을 꿈꾸며

[웹 마스터의 길 닦기] 성공한 사이트라는 것을 꿈꾸며 웹 마스터의 길닦기 2005/01/11 13:36 http://blog.naver.com/yimmj/100009274613 인스팟 기획실 임명재   ‘성공’이라는 말의 뜻은, “뜻한 바를 이룸”이라고 되어 있다. 새로운 기록을 수립한 운동선수의 환호라든지, 몇 년을 준비한 시험에 합격했을 때 흐르는 뜨거운 눈물이든지, 열심히 준비한 제안서나 시안이 통과되어 남 몰래 그러쥐게 되는 주먹이라든지… 새로운 목표를 세우고 그것을 끝내 달성해내는 인간의 모습은 언제나 뭉클한 감동을 준다. 이러한 기쁨을 맛볼 수 있기에 성공은 ‘일을 하는 인간’을 위해 준비된 가장 값진 보상일 것이다.   웹 사이트를… 더 보기 »[옮긴 글] 성공한 사이트라는 것을 꿈꾸며

[옮긴 글] 마스터라는 무게를 벗어버리자!

[준비운동] 마스터라는 무게를 벗어버리자! 웹 마스터의 길닦기 2004/11/04 22:12 http://blog.naver.com/yimmj/100007279862 무술영화 같은 곳에서 주인공이 사부에게 두 손을 공손히 모으고 ‘마스터’라고 부르는 광경을 본적이 있을 것이다. “마스터(master)”라는 호칭은 한 분야에서 그야말로 일가를 이룬 대가에게 존경심을 담아 부르는 경우에 사용된다. 우리말로 하면 “싸부~”라고 하는 표현이 아마도 이에 해당할 것이다. 지금은 “웹 마스터”라는 직함을 잘 사용하지 않지만, 한 때는 너도 나도 웹 마스터임을 자처하는 사람들이 정말로 많았다. 너무 너무나 많아서 “웹 마스터 = 사이트 관리자”로 이해해도 무방할 정도였으니까. 하지만 그러던 시절에도 구도자와 같은… 더 보기 »[옮긴 글] 마스터라는 무게를 벗어버리자!

[옮긴 글] 희미한 기억 속의 옛 사이트들

희미한 기억 속의 옛 사이트들… 웹 마스터의 길닦기 2004/09/05 23:14 1999년 처음 맡았던 사이트의 런칭 모습. 웹진이라는 컨셉을 잡았음에도 실제로는 고객 서비스 사이트로 운영되어야 했던 비극적 운명의 사이트… 그 애매한 요구사항들과 기술적인 제약조건들을 허겁지겁 따라가며 관리하느라 거의 매일 밤을 새우게 하였던 사이트… 그리고 그 다음 해던가 재개편을 하고 만든 사이트… 고객 서비스 사이트라는 아이덴티티는 확립시켰지만, 이 당시의 과제는 높은 컨텐츠 생산비와 서비스 비용에 따르는 명확한 ROI를 입증시키는 것이었다. 하지만, 2000년 들어섰다고 해서 인터넷 비즈니스의 모델이 정립된 것은 아니었다. 혼돈은 계속되고… 더 보기 »[옮긴 글] 희미한 기억 속의 옛 사이트들

[옮긴 글] 사람을 키워야 살아남는다

사람을 키워야 살아남는다 웹 마스터의 길닦기 2004/06/21 00:40 http://blog.naver.com/yimmj/100003430767 십여년 전의 글이지만  여전히 이 푸념은  유효한 것 같다 어느 분야에서건, 성실하고 진지한 재주꾼들이 많아야 발전을 한다. 소위 말하는 ‘우수한 인재’라는 사람들이 몰려들어 서로 배우고 경쟁하며 새로운 가능성들을 열어젖히는 역동성이 느껴져야 한다. 하지만 역설적이게도, 모든 일의 개척기에는 아주 적은 수의 사람들이 온 힘을 다해 그 바닥을 이끈다. 그들의 노력은 눈물겹고 온갖 전설적인 상흔들로 기록된다. 그리고 또 쇠퇴기에 접어든 무렵에는 진짜로 몇 사람만이 남아 쓸쓸히 닥쳐오는 ‘사라져가는 것들’의 퇴색한 영광을 부여잡고 있기… 더 보기 »[옮긴 글] 사람을 키워야 살아남는다

[옮긴 글] 플래시로 만든 뉴스레터 – Flash의 가능성(1)

플래시로 만든 뉴스레터 – Flash의 가능성(1) 웹 마스터의 길닦기 2004/05/18 00:28 http://blog.naver.com/yimmj/100002542007 마크로미디어는 플래시를 비롯한 저작툴을 공급하는 회사이면서, 관련 서버제품군도 보유하고 있는 회사이다. 개인적으로는 Flash라는 것 하나만으로도 웹의 미래를 선도하는 한 축으로 당당히 자리를 차지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정보에 대한 시지각 인식의 비중이 점점 더 커지고 중요해지는 추세로 본다면, 웹 에서의 거의 모든 정보는 플래시에 기반한 애니메이션, 슬라이드 쇼, 동영상을 포괄하는 RIA(Rich Internet Application)으로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책”이라고 하는 고전적 정보매체를 디지털화된 표현으로 진화시키는 걸 “e-book”이라고 치자.1) 전자매체로서 책을 읽는 것과… 더 보기 »[옮긴 글] 플래시로 만든 뉴스레터 – Flash의 가능성(1)

[옮긴 글] RSS Reader 사용기

RSS Reader 사용기 웹 마스터의 길닦기 2004/05/06 00:45 http://blog.naver.com/yimmj/100002249763 블로그 두 집 살림하랴, 여기 저기 올라온 블로그들을 뒤지고 다니랴 늘 바빴다. 블로그도 제대로 관리가 안되고, 사람들 안부도 확인하고, 여러 가지 유용한 정보도 얻자는… 뭐 그러그러한 블로그 사용 취지가 영 무색할 지경이었다. 그래서 생각해낸 것이 블로그 통합(?)과 RSS 리더기였다. 블로그 통합을 생각한 건 몇 달이 되지만, 그래도 거진 1년을 써온 블로그 터를 옮긴다는 게 쉽지가 않았다. 뭔가 잔꾀가 필요했다. 그러면서 슬쩍 지나치듯 훑어두었던 XML 문서를 통한 이사를 생각하게 되었다. RSS를 지원하는 블로그… 더 보기 »[옮긴 글] RSS Reader 사용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