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2009

[생각] 가벼워져야 할 필요

형식을 갖춘 완성 된 글을 써야 한다는 강박관념을 벗어나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블로그의 글쓰기라는 것이 완결되어 다듬어진 생각을 담는다기 보다는, 흘려버릴 수 있는 생각의 편린을 담아두고 숙성시키는 과정이라고 본다면, 좀 더 가볍게, 메모처럼 쓸 수도 있는 것이리라. 누군가 어깨너머로 지켜보고 있지는 않나 하는 생각때문에 블로깅이 띄엄띄엄 이루어지는 것 아닐까? 틀리고 싶지 않다는 생각, 책잡히고 싶지 않다는 의식, 의미있는 글쓰기를 해야 한다는 강박 때문에 잃는 것이 훨씬 많은 것이 사실이다. 조금은 더 가벼워져야 할 필요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