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2008

[발언] 유행이 되는 블로그 마케팅을 의심해보자

@ 유행이 되는 블로그 마케팅을 경계함 ‘블로그 마케팅’이라는 말이 유행인가 보다. 이와 관련된 글도 많아졌고, 사람들의 관심도 한결 높아진 걸 느낀다. 하지만 블로그의 다양한 양상 중에서 ‘마케팅’이라는 용어와 결합된 일련의 변신은 적지않은 우려를 갖게 한다. 모든 변화의 시기에는 수 많은 억측과 잘 못된 이해가 넘쳐나게 마련이므로, 블로그에 대한 열광적인 기대감도 삐딱한 암울한 전망도 그리 탓할 도리는 없다. 하지만 몇 해 전 ‘웹(World Wide Web)’의 요란한 등장이 허황된 전망으로 위태롭게 부풀려졌던 것처럼, 블로그의 미래에 대한 과도한 기대도 불길한 운명을 예고하는 것… 더 보기 »[발언] 유행이 되는 블로그 마케팅을 의심해보자

[고백] 참으로 안다는 것의 어려움

무엇인가 분명치 않다고 느끼면서도, 덜 읽은 생각을 꺼내놓아야 할 때가 있다. 시간을 두고 다듬고 숙성시켜 바르게 이야기할 줄 아는 미덕이 필요한데, 몸 담은 일의 속성이 암암리에 ‘속도’를 요구하기에 어설픈 생각의 파편을 늘어놓게 된다. 그럴 때면 속으로 얼굴이 화끈거린다.  참으로 안다는 것은 어렵다. 그것을 바르게 이야기 하는 것은 더 여렵다. 모든 것이 너무나 빨리 달려가고 변해가기에 무엇을 말하는 것이 점점 어렵게 느껴진다. 그래도 이제는 책임감을 갖고 갈 길을 더듬어나가야 하기에, 머리를 쥐어짜며 한 호흡 가라앉히고 생각을 펼쳐본다. 덜 익은 생각이라도 꺼내놓아야… 더 보기 »[고백] 참으로 안다는 것의 어려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