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쓰기] #1. iOS 기반의 혁신적 글쓰기 도구 – Day One

Day One (http://dayoneapp.com/)은 오랬동안 써보고 싶었던 아주 유명한 ‘글쓰기’ 도구입니다. (물론, 맥 사용자에게만 해당하는 명성이겠지만 ^^;;) 

깔끔하고 직관적인 사용자 환경(UX)은 맥 시스템의 기본적인 디자인 철학과 궁합이 아주 잘 맞아서, 맥이 추구하는 ‘최소화 된 디자인(minimal design)’을 충실히 반영하면서도, 사용자의 쓰임새에 따라 최소화된 조작으로 최적의 결과물을 제공해주는 멋진 도구입니다. (아래 Day One 소개 영상 참조 »»)

사실 저는 Mac 시스템을 사용하기 시작하면서부터는 Scrievener (http://www.literatureandlatte.com/scrivener.php)라는 강력한 편집-출판 도구에 아주 만족해하며 글쓰기의 즐거움을 누렸습니다.

Scrievener Screen Shot_Corkboard View

Scrievener의 메인 화면 스크린샷

하지만 이 강력한 도구가 어찌된 노릇인지, 기대했던 모바일 앱 버전이라던가 소셜미디어 포스팅 지원 등에는 그다지 관심이 없는 듯해 애를 태웠습니다. (그나마 윈도우 버전을 출시해서 대중적으로 사용자층을 늘린 건 반가운 일이었습니다만 ^^;;) 하는 일의 특성 상 하나의 책이나 기사, 논문 같은 완성된 글을 만들어내느 경우보다는, 짧고 시각적인 소스들을 활용한 블로그나 페이스북 포스팅 같은 글쓰기의 필요성이 훨씬 많았던지라, 늘 이런 아쉬움을 달래줄 도구를 찾아서 여러 가지 시험을 해보게 되었습니다.

Mac용 WordPress 편집도구 myWPEdit 글편집 대화창

Mac용 WordPress 편집도구 myWPEdit 글편집 대화창

 

아쉬운대로 myWPEdit(http://mywpedit.com/)이나 WordPress 앱(iOS용, Android용), Momento(http://www.momentoapp.com/)같은 몇몇 블로그 에디터나 journal app 종류들을 써보기도 했고, Page나 iBookWriter같은 표준형 문서편집기나 e-book 저작도구들을 시험해보기도 했지만, 모든 필요를 다 맞춰주는 그런 만능형 도구(?)는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Day One main interface

Day One main interface

이러던 중에 Day One이 모바일 앱 버전이 무료로 풀렸다는 소식을 듣고 지체없이 iPad Mini에 설치해서 테스트에 들어갔습니다. (공짜라면 양잿물도 마신다는 단순한 이유도 있었겠지요?! OTL) 처음에는 너무 심심하다는 느낌이 들 정도로 단순한 인터페이스가 밋밋해보인다고 생각했습니다. 심지어는 Day One에 대한 명성이 다소 과장된 건 아닐까 하는 생각마저 잠시 들었습니다. 

하지만 사용자 환경에 익숙해지고, 이런저런 숨은 기능과 조작법을 익히고 나자, 이 밋밋하고 심심해보이는 도구가 너무나 아름답다는 생각마저 들었습니다.

단순하고 글 자체에 집중하되, 필요로 하는 소스 관리나 태깅, 지리 정보, 날짜 관리, 소셜 계정 배포 등이 유기적으로 처리되는 환상적인 경험을 하게 되고서는 Day One의 명성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더군요. 결국 모바일 앱만으로는 만족하지 못하고, 채 하루만에 Mac용 어플리케이션 마저 설치 하게되었습니다. (무려 $6.99를 지불하고!!)

Day One을 익히면서 ‘글쓰기’에 대해 새삼 돌아보게 되었던 몇 가지 발견들을 정리해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 소셜미디어를 통한 콘텐츠 공유 필요성이 많아지면서, 각 어플리케이션과 소셜계정 간의 통합 지원(api를 통한 텍스트, 이미지, 메타데이터의 송수신)이 점점 중요한 핵심 기능으로 떠오르고 있다. 
  •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같은 모바일 환경에 의지하는 정보 처리와 메모 습관이 생기면서부터, 글의 부분을 이루는 메모나 스크랩, 링크 정보, 사진 | 동연상 캡쳐 등의 작업을 유기적으로 통합할 수 있는 클라우드(Cloud) 저장소 기능이 필수적으로 필요하게 된다. 
  • 클라우드를 통해 여러 기기와 자료 동기화가 이루어지다보니, 문서나 자료의 버전관리(versioning)와 중복 데이터의 충돌 문제를 방지하기 위한 데이터 처리 기술이 사용성(Usability)에 중대한 요소로 떠오르게 되었다. 
  • 글을 구조화시키는 문서편집기 고유의 기능보다는 외부 데이터를 불려들여 전체 작업중인 문서에 통합시키는 유기적 사용자 인터페이스 디자인이 문서도구를 선택하는 데 더 중요한 선택 요소가 된다.

 

[푸념] 쉽게 씌어지지 않는 글, 쉬이 흘러가버리는 생각

글쓰기를 업으로 하고 싶다는 열망을 품었던 적도 있고,
엄격한 스승님에게서 글을 쓰는 것을 ‘수련’으로 여기며 가르침을 받기도 했건만,

여전히 ‘글을 쓴다는 건’ 온 세상을 들어올리기라도 하는 것처럼 무겁고,
희미한 생각을 모양이라도 잡아볼라치면, 모래폭풍이 덮쳐오기라도 하는 것처럼 혼란스럽다.

#172662685 / gettyimages.com

 

세상엔 수 많은 글이, 사진이, 이야기가 흘러다닌다.
쉽게 쓰여진 글, 굳이 다듬어야 할 이유가 있나 하며 ‘시크하게’ 휘갈겨 내려가는 글,
조곤조곤 한담을 나누듯 쉽고 수월하게 흘러가는 이야기, 멋스럽고 재치있게 한 단면을 잡아낸 사진…

나는 그 모든 것들이 부럽기만 하다.

[전망] Wearable Device의 2014년 현재, 그리고 앞으로의 모습

스마트폰 제조사들의 스마트 워치, Fitbit이나 Jawbone 같은 건강 밴드류, 옷이나 신발, 장신구에 부착되는 각종 센서류들, 미래의 어느 곳에서 날아온 듯한 ‘infortainment’ 기기 Google Glass까지, 우리 몸에 함께하며 각종 정보를 처리하고 데이터를 주고받는 기기들의 현황과 앞으로의 전망을 짐작케 하는 자료를 스크랩해봅니다.

L2(http://www.l2thinktank.com)의 Scott Galloway가 설명하는 Wearbles의 현재, 시장을 주도하는 사업자들 간의 제휴와 경쟁, 이러한 ‘몸에 걸치는’ 스마트 기기류에 대한 사람들의 태도 변화를 눈여겨봅니다.

 

관련 자료를 문서(비회원은 요약본만 가능 ^^;;)로 다운 받아보려면 -> http://bit.ly/1kxtBvR

[함께 읽기] #7. 콘텐츠를 다시 바라보는 질문 – <오가닉 미디어 : 연결이 지배하는 세상>

‘오가닉 미디어(Organic Media)’라는 개념은, 몇 해를 정리하지 못하던 ‘네트워크와 콘텐츠’에 대한 개념을 깔끔하게 틀을 잡을 수 있게 도와준 신선한 발견이었습니다. 윤지영 박사님과 노상규 교수님의 내공 가득한 포스팅들을 만나게 된 [오가닉 미디어랩 (http://organicmedialab.com/)]을 발견했을 때는, 정말이지 ‘신천지를 발견한 느낌’이었습니다. ^^ #오가닉미디어

What_is_content_in_the_connected_world_05_2014 from Agnes Yun

에스코토스컨설팅이 주관한 이번 제 5회 #CMT워크숍 “사람과 사람을 연결하는 콘텐츠”에서, 윤지영 박사님께서 “연결이 지배하는 세상에서 콘텐츠란 무엇인가?”라는 발제를 해주셨습니다. 콘텐츠라는 것을 정의하고 이해하는 방식에는 여러 가지 틀거리가 있을 수 있지만, ‘네트워크로 연결된 세상’이라는 관점에서 바라보았을 때, ‘콘텐츠’라는 것의 의미는 굉장히 입체적이고 다양한 의미층을 갖고 ‘생명력’을 얻게 되는 것 같습니다.

윤박사님이 공유해주신 발제 장표는 ‘콘텐츠’에 대한 확장된 이해를 안내해주는 호기심 가득한 계기를 마련해주실 것이라 생각됩니다. 발제에 더해 강의를 함께 들으면 물론 그 의미망은 한 뼘 더 커다랗게 자라나게 될 것이고, ‘오가닉 미디어랩 (http://organicmedialab.com)’의 포스팅을 따라 두꺼운 지식의 퇴적을 파들어가다보면, 또다른 신천지에 다다른 느낌을 받으실 수 있을 겁니다. 그런 발견이 ‘생각의 전환’을 가져다 주었다면 <오가닉 미디어 : 연결이 지배하는 세상> (http://organicmedia.pressbooks.com/)을 주저없이 책장에 꽂아두게 되실겁니다.

“콘텐츠란 무엇인가? ”
본질을 묻는 질문은 늘 새로운 깨달음으로 연결되게 됩니다.

[소개] ‘데이터를 활용한 저널리즘_첫 시도, 익혀야 할 것 그리고 도구들’

지난번에 잠깐 강좌 소개를 했던 Doing Journalism With Data: First Steps, Skills and Tools(‘데이터를 활용한 저널리즘_첫 시도, 익혀야 할 것 그리고 도구들’)이 지난 5월 19일 첫 강좌를 시작하여 1주일이 지났습니다.

매주 월요일 새로운 세션이 시작되며, 주마다 다음과 같은 주제들을 다룹니다.

Week 1 (19/05-25/05) - Module 1 – Data journalism in the newsroom
Week 2 (26/05-01/06) - Module 2 - Finding data to support stories
Week 3 (02/06-08/06) - Module 3 – Finding story ideas with data analysis
Week 4 (09/06-15/06) - Module 4 - Dealing with messy data
Week 5 (16/06-22/06) - Module 5 - Telling stories with visualisation

각 모듈은 4개의 섹션으로 나뉘어져 있고, 15분 분량의 비디오를 포함하여 모듈당 약 4~5시간정도가 걸릴 것이라고 개설자는 소개하고 있습니다.

좀더 상세한 강좌 소개는 아래 링크의 페이지를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 http://datajournalismcourse.net/course.php

각 모듈 별 강사를 맡게 된 분들의 간략한 자기소개를 공유합니다 ^^

Doing Journalism with Data: Meet The Instructors from European Journalism Centre on Vimeo.

[공유] Doing Journalism with Data: First Steps, Skills and Tools

데이터를 활용한 새로운 저널리즘의 가능성이 궁금합니다. 무료로 제공되는 강좌인데, 영어로 진행된다는 점이 좀 부담스럽긴 하지만, 시간을 쪼개 하나씩 익혀보려 합니다.

Doing Journalism with Data: First Steps, Skills and Tools – Teaser from European Journalism Centre on Vimeo.

datajournalismcourse.net

This free five-module introductory course teaches the essential concepts, techniques and skills to effectively work with data and produce compelling stories under tight deadlines. Comprising of video lectures, tutorials, assignments, readings and discussion forums, this course is open to anyone in the world with an internet connection who wants to tell stories with data.

An overview of the modules:

1. Data journalism in the newsroom
Instructor: Simon Rogers, Data Editor, Twitter
2. Finding data to support stories
Instructor: Paul Bradshaw, Birmingham City University
3. Finding story ideas with data analysis
Instructor: Steve Doig, Arizona State University, Pulitzer Prize winner.
4. Dealing with messy data
Instructor: Nicolas Kayser-Bril, Co-founder Journalism++.
5. Telling stories with visualisation
Instructor: Alberto Cairo, University of Miami

(Source: http://vimeo.com/)

서울 2014, 사거리 횡단보도 앞에서

이 도시의 한 복판을 지나다보면,
잔뜩 부풀려져 터질 것 같은 욕망이, 두려워진다.

채워지지 못한 갈망이,
닿을 수 없는 부러움이,
초라해져버린 좌절이,

위태롭게 횡단보도 맞은 편에 서 있다.

무엇이든 부딪히면 부숴버리겠다는듯,
잔뜩 힘을 주어 우악스럽게!

[읽기] <근대초기 매체의 역사> (베르너 파울슈티히)

[근대 초기 매체의 역사] (베르너 파울슈티히, 지식의 풍경)

[근대 초기 매체의 역사] (베르너 파울슈티히, 지식의 풍경)

오랜만에 정신을 가다듬고 집중해서 책을 읽는다. ‘매체의 역사’를 통해 소셜미디어의 의미와 방향을 가늠해본다.

CNN의 세월호 참사 보도를 통해 배우는 ‘저널리즘의 시선과 거리’

좋아요 8,491, 댓글 137, 공유 988!

저널리즘을 아직도 배워야 한다는 현실이 슬프고, 수 많은 뉴스 소비자들이 그 문제를 똑똑히 이해하고 공감한다는 사실이 더 슬프다 …

[공유] 영향력을 측정하고 평가 체계를 제공하고자 하는 Kred 소개 영상

Kred for Brands from Jessica Irvin on Vimeo.

This is Kred for Brands. Dive into your data at brands.kred.com

(Source: http://vimeo.com/)